2013년 8월 20일(화)~23일(금)까지 경북 칠곡군 왜관읍 낙산리의 신창FA라는 업체에 출장을 갔었습니다. 왜관은 고속도로 지나다닌 것 말고는 난생 처음 가보았습니다.

 

 

 

열심히 일을 마치고, 왜관읍을 둘러보기로 하였습니다. 칠곡국민체육센터도 있더군요. 내부에 들어가 보니, 1층에 베드민턴, 탁구 등을 할 수 있는 시설들을 보았습니다. 

 

 

잘 둘러보고 식사할 곳을 찾아 차를 몰고 다녀보니, "맛있겠다"는 느낌이 딱 오는 간판이 눈에 띄었습니다. 나중에 지도를 찾아보니 칠곡군 왜관읍 석전리 782-2 번지의 사랑방칼국수 왜관점이었습니다. 

 

 

처음으로 주문한 것이 "사랑방 칼국수 + 보리밥". 이게 5천원이었습니다. 물론 예상대로 맛있었습니다.

 

왜관읍 낙산리에 있는 신창FA 에서 왜관읍 석전리까지 약 9km 정도 되었던 것 같습니다만, 출장 와 있는 동안 또 와서 먹고 싶다는 생각을 하였습니다.

 

 

아니나 다를까 둘째날(21일, 수) 저녁에도 왔습니다. 이때에는 콩국수를 먹었습니다. 6천원, 역시 맛있었습니다. 

 

 

또 무슨 메뉴가 있는지 먹으면서 보았습니다. 찹쌀 수제비도 있고, 출장 다닐 때 자주 먹는 비빔밥도 있네요. 양푼이 비빔밥. "꼭 다 먹어봐야지"라는 생각도 해보았습니다.

 

 

드디어 셋째날(22일, 목) 저녁에도 어김없이 이곳을 찾았습니다. 양푼이 비빔밥을 먹었습니다. 5천원에 이 정도면, 잘나오는 것 같았습니다. (제가 워낙 물가에 좀 무디다 보니...)

 

8월 26일(월)에 다시 마지막으로 하루 출장을 왔습니다. 앞으로 언제 왜관을 다시 찾아올 일이 있을까 해서 다시 사랑방칼국수 집을 찾아왔습니다. 아래 플래카드의 새알 찹쌀 수제비를 먹어보지 않고는 안되겠더군요. 

 

 

그래서 새알 찹쌀 수제비를 주문하였고, 밥도 한 공기 추가하였습니다. 이렇게 6천원.

 

 

맛있게 잘먹었을 뿐 아니라, 여기 아주머니 사장님이 참 친절하시고 손님을 잘 배려해 주셔서 마음이 즐거웠습니다.

언젠가 저녁에는 9시 영업종료시각 가까이 되어서 갔었는데, 제가 좀 미안해서 수제비와 비빔밥 중에서 수월하게 하실 수 있는 메뉴가 뭔지 물었는데, 주인 아주머니께서 "(손님이) 드시고 싶은 게 수월합니다"라고 하시더군요. 이런 서비스 정신이면 성공하겠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또 마지막 날에는 테이블이 낱개로 차려져 있는 한 쪽 구석에 앉았었는데, 선풍기를 제 쪽으로 돌렸는데, 제가 앉은 위치까지 잘 안오자, 통로쪽에 선풍기를 갖다 놓고 틀어주시더군요. 그때는 잘 몰랐는데, 먹다가 보니 그렇게 해두셨더군요. 

 

 

 

알게 모르게 손님을 위한 배려가 많아서 참 기분이 좋았습니다. 제가 이렇게 시간을 들여 블로그에 올리는 것도 이 곳 사랑방칼국수 왜관점이 더 잘되어 성공하기를 바라는 마음이 자발적으로 생겼기 때문입니다.

 

칠곡군에 가시면 왜관읍의 사랑방칼국수 왜관점을 찾아가시면, 맛있는 것은 기본이고, 마음까지 흐뭇해지실 것입니다. 칠곡 맛집, 왜관 맛집, 사랑방칼국수 왜관점, 화이팅~~

 

네비게이션을 위한 안내 주소는

지번주소: 경북 칠곡군 왜관읍 석전리 782-2

도로명주소: 경북 칠곡군 왜관읍 군청4길 7

 

좋은 추억되세요.

 

2013-08-28

허창원

 

Posted by 허창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